Category Archives: Monolog

my narration.

영국, 판타지 소설의 영감의 원천

영국에는 환타지 계열의 유명 작가들이 많다. 의 J.R.R. 톨킨, 의 C.S.루이스, 의 루이스 캐롤, 그리고 유명한 의 J.K.롤링. 그들의 소설을 읽었을 때 어떻게 이러한 상상이 가능할까 라는 생각을 여러 번 했었는데, 영국의 풍광을 보면서 이해가 되기 시작했다. 환타지 세계는 기존에 … Continue reading

Posted in Journal | Tagged , , , | Leave a comment

세상에 공짜는 없다.

오늘 우연히 마크라는 사람의 글을 봤다. 과정의 고통을 수용할 용기를 가지는 게 중요하다는 이야기였다. 결과에 대한 상만 동경하고 과정의 고통을 견디려 하지 않으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는 이야기였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말과 같은 맥락이지만, 그의 독특한 직설적 화법이 충격을 … Continue reading

Posted in Monolog,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인문학과 인간에 대한 예의

한국에서 인문학이 붐이란다. 인문학은 많은 이들이 알다시피 인간에 관한 학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인문학 서적을 읽고, 어떤 이들은 인문학 강의를 하러 다니느라고 바빠 보인다. 그런데도 사회가 갑질과 부정의가 묵인되는 분위기인 것을 보면 무언가 중요한 게 빠진 것 같다.  무엇을 위해서 사람들은 … Continue reading

Posted in Journal | Tagged , | Leave a comment

나는 자유인이라는 자각

며칠 전 갑자기 “나는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자유인이라는 것을 머리로는 알고 있었지만, 어느 순간 그냥 그 사실이 느껴졌다. 신기한 경험이었다. 왜 그런지는 모르지만, 난 그리도 자유로움에 대한 갈구가 컸다. 언제 어디에서 무엇을 해도 그렇게 … Continue reading

Posted in Journal | Leave a comment

영어 이름을 쓰는 것이 사대주의의 발로일까?

미국에 올 때 고민했던 것 중의 하나가 이름이었다. 나는 당연히 내 한국 이름을 쓰려고 했으나,  내 친구들이 나를 말렸다. 이름은 부르기 쉬워야 자주 부르게 되고, 쉽게 기억할 수 있기에 쉽게 가까워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마음 한켠에 꼭 그래야할까 라는 생각이 … Continue reading

Posted in Journal | Tagged , , , , | Leave a comment

미국의 대학교육은 어디로 향하고 있나?

어제 Contemplative Science Center 에서 열린 대학교육에서의 contemplation (관상/명상)의 미래에 관한 강좌(Future of contemplation in higher education)를 들었다. 자신의 불안과 불안정한 심리상태를 요가와 명상을 통해 극복한 연구자(Jason Jones) 가, 자기 경험을 바탕으로 불안정하고 불안이 가중되는 대학사회에 이를 적용하기 위한 연구에 … Continue reading

Posted in Life in Charlottesville | Tagged , , , , , , | Leave a comment

새로움의 강박에서 벗어나기

그동안 글을 쓸 때마다 기존의 논의들을 반복하는 거 같아서 쓰다가 멈추기를 여러번 했었다. 무언가 새로운 논의를 제시해야할 거 같은 그 강박에 나는 아무 것도 하지 못했었다.스즈키에 대한 논문을 준비하면서도 무언가 마뜩치 않은 마음에 또  주저하고 있었다. 그 와중에 마음 한켠에 … Continue reading

Posted in Journal, Uncategorized | Tagged , ,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