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과 헤어짐

이곳에서 머무는 3년 반 참으로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이곳의 주민, 대학원생, 그리고 방문학자들.

그러나 일정정도 거리 이상 가까워지기 힘들었다.  설혹 친해졌다 하더라도 이곳을 떠나고나면 자연스럽게 연락이 끊어지게 마련이었다. 잠깐동안 같이 지내는 관계에 대해 나는 일을 핑계로 칩거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어쩌면 그동안 지쳤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정들만 하면 사라지는 그 인연들이 덧없게 느껴졌던 것 같다.

정들면 지옥이다.

얼마전 후배가 페이스북 담벼락에 적었던 정현종 시인의 이 글귀를 보면서 그동안 모든  만남과 헤어짐에 지쳐있는 내 모습을 보았다.

About lucy

I am interested in many 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Life in Charlottesville.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