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의 미학

난 느림과 여유를 선호하며 살았다.

그러나 어느 순간 나에게 느림은 게으름으로 치환되었다.

며칠 전 읽은 법륜스님의 희망편지는 나에게 다른 깨달음을 주었다. 

화살과 같이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 그 잡을 수 없는 시간을 소중하게 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고민할 시간도 아깝게 생각하고 나가야할 때가 있다. 그동안 고민은 충분히  했다. 이제는 앞으로 나아가야할 뿐. 

About lucy

I am interested in many 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Journal.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