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병 푸는 가장 좋은 것은 상대에게 이야기하는 것.

이번에 겪어보니 가장 좋은 것은 상대에게 내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이었다. 

비록 대화가 아니더라도, 일방적인 전달일지라도 한번 풀어놓고 나니 분노의 열기가 화악 사라짐을 느꼈다. 그러고나니 사태를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힘도 생기고, 여유도 생기더라. 

About lucy

I am interested in many things.
This entry was posted in Journal,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